예천군, 농촌개발사업 통한 복지농촌 조성.. 202억 원 투입한다!

뉴스일자: 2021년01월11일 09시35분

예천군(군수 김학동)이 농촌마을 정주여건 개선으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농업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일반 농산어촌 개발사업 과 농업생산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202억 원을 투입한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연차사업- 은풍‧호명·감천·보문·개포면 기초생활거점 육성 47억 원 △마을만들기 사업-유천면 성평리 등 8개 지구  20억 원 △취약지역 생활여건개조사업-풍양면 공덕2리 등 4개소 23억 원을 들여 살기 좋은 지역건설을 위해 농촌마을 종합개발을 추진한다.

또한, 지난해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신규로 추진하는 유천면 기초생활거점사업은 총 사업비 40억 원으로 올해 4억 원의 사업비를 우선 투입해 면 소재지 거점 공간 기능을 강화하고 농촌마을 기초생활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138개소에 5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주민생활 편의 제공과 복지 농촌건립을 위한 농촌마을 종합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농업기반시설은 수리시설 개보수, 노후위험 저수지 정비, 밭기반 정비, 기계화 경작로 포장 등 정비 및 확충을 위해 23억 원을 투입해 농업기반시설의 안정적인 유지 관리와 기계화 영농으로 노동생산성을 향상시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아울러,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총 88억 원 중 올해 30억 원의 사업비로 용문면 사부리, 두천리 일대에 저수지, 양수장 각 1개소를 설치하는 ‘사부지구 소규모용수개발 사업’을 상반기에 실시설계 완료하고 경상북도로부터 시행계획을 승인받아 하반기에는 사업을 착공해 2023년부터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김학동 군수는


이 뉴스클리핑은 http://ngbin.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